손병두 "시장 상황 따른 컨틴전시 플랜 준비돼 있다"
손병두 "시장 상황 따른 컨틴전시 플랜 준비돼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참여자 모두 객관적 시각서 차분한 대응 필요"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증권시장 상황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왼쪽 두번째)이 '증권시장 상황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증시 수급 안정과 변동성 완화를 위한 증권유관기관 및 기관 투자자 역할을 강화하는 등 시장 상황에 적절한 정책을 취사선택해 신속·과감하게 대처해 나가겠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6일 정부서울시청에서 열린 '증권시장상황 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에서 "정부는 시장 상황에 따른 단계별 컨틴전시 플랜을 이미 준비해 놓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현재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적시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의 증시 변동성 확대는 복수의 대외적 악재가 겹쳐 발생하면서, 불확실성이 투자자의 불안심리를 자극해 일어난 측면이 크다"며 "시장참여자 모두가 객관적 시각에서 냉정을 되찾고 차분히 대응해 나가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투자업계는 이러한 상황을 상세하게 분석해 시장에 정확한 정보를 전파해달라"며 "불안심리로 인해 시장이 급변할 때 우리 증시의 주요 기관투자자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시장 상황에 따른 컨틴전시 플랜을 활용해 충격을 최소화하고, 우리 시장의 회복력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정부는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와 공매도 규제 강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등에 이르기까지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 중에서 시장 상황에 적절한 정책을 선택해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금융위 사무처장과 자본시장정책관, 금융감독원 금융투자 담당 부원장보, 한국거래소 코스닥 시장본부장, 증권 및 운용사 임원, 증권·선물사 리서치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