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미분양 막아라"···중도금 무이자·무상옵션 등장
건설업계 "미분양 막아라"···중도금 무이자·무상옵션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지역·일부 수도권 분양조건 변경 '고육지책'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 방문한 사람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규 아파트 견본주택에 방문한 사람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여전히 높은 대출문턱으로 미분양 우려가 커지자 건설사들이 금융혜택 카드를 꺼내들고 있다. 특히 미분양이 시장침체를 주도하고 있는 지방 지역과 일부 수도권은 당초 내걸었던 분양조건을 변경하는 등 고육지책 마련에 힘쓰는 모습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대구광역시 동구에서 분양 중인 '신천센트럴자이' 계약자들에게 1차 계약금을 1000만원 정액제로 진행하고, 중도금(6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분양가의 10~20% 수준인 계약금을 낮추고 중도금에 대한 이자 부담을 줄이면서 입주 전까지 사실상 계약금 만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하도록 한 셈이다.

무상옵션은 덤이다. 차세대 환기형 공기청정 시스템인 '시스클라인'을 거실과 주방에 무상으로 제공하고, 발코니 확장비와 주방 벽체·상판에 적용되는 엔지니어드 스톤, 광파오븐, 하이브리드 3구 쿡탑 등 역시 별도의 비용없이 제공한다.

현대건설이 경기 용인시에서 분양 중인 '힐스테이트 광교산'도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중도금(60%) 무이자, 발코니 확장 무상제공 등을 통해 수요자의 초기 자금 부담을 대폭 줄였으며, 대림산업은 대구 서구에 공급하는 'e편한세상 두류역'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적용했다.

계약금 정액제와 중도금 무이자, 무상제공 옵션 확대 등 마케팅은 미분양을 해소하기 위한 건설사들의 대표적인 고육책으로 꼽힌다. 주로 분양시장의 열기가 한풀 꺾였을 때 나오는 수단으로, 최근엔 9·13 부동산 대책 이후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금융혜택을 제시하는 곳이 부쩍 늘었다.

미분양 우려를 덜기 위해 분양조건을 변경하는 단지도 눈에 띈다.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남양주 부평2지구 서희스타힐스'가 이러한 경우다. 서희건설이 시공하는 이 단지는 미계약 물량이 발생하자 중도금 분양조건을 '이자 후불제'에서 '무이자'로 변경했다.

공급금액의 10%로 책정됐던 계약금도 1000만원 정액제로 바뀌었다. 계약자들은 최소 1000만원에서 2000만원에 대한 이자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된 것.

대방건설이 인천 검단신도시에 조성하는 '검단신도시 대방노블랜드'의 경우도 비슷하다. 계약금을 분양가의 10%에서 5%로 낮추고, 나머지 5%도 대방건설이 이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업계는 수요자의 발길이 잦은 서울에서도 미분양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마케팅을 내건 건설사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중견건설사 관계자는 "금융비용 부담이 늘어나긴 하지만 중도금 무이자 등 혜택은 계약률을 일정 수준 이상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수단으로서의 효과가 좋은 편"이라며 "서울마저도 중도금 무이자, 연체 마케팅이 이뤄지는 만큼 이제 금융혜택은 필수로 자리잡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