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시장운영대책반' 가동 결정
한국거래소, '시장운영대책반' 가동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거래소)
(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는 시장 불안 심리 확산에 대비해 '시장운영대책반'을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6일 한국거래소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일본 무역규제 등 대내외 악재로 국내증시가 연일 급락하는 가운데, 이날 새벽 마감한 유럽과 미국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함에 따라 이날 오전 8시부터 '시장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해당 회의에는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시장, 파생상품시장, 시장감시·IT 등 담당임원들이 참석했다.

한국거래소는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 등을 집중 점검한 결과 최근 글로벌 무역분쟁 확산 우려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및 환율불안 등이 심화되며 해외증시 전반이 동반 급락하는 가운데 국내증시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최근 증시 변동성 확대에 따라 한일무역분쟁의 영향이 큰 업종 및 종목의 거래동향과 일본자금 동향 등을 중심으로 국내 증시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공매도, 미결제약정 등 국내외 증시지표의 모니터링 및 불공정거래 행태에 대한 예방과 IT관리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또 시장 불안 심리 확산에 대비해 '시장운영대책반'을 가동하고, 금융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해 안정적인 시장 운영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증시가 연이어 급락하고 있고, 대외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시장운영대책반'을 가동해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시장감시, IT 등 전사에서 시스템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고 계속 모니터링을 하는 것"이라며 "특정 기관들의 불공정 거래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이에 대한 감시를 집중적으로 하고 상황에 따라 시장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