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日 경제보복, 흔들림 없이 슬기롭게 대처하자"
최태원 회장 "日 경제보복, 흔들림 없이 슬기롭게 대처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T타워서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 회의' 주재
최태원 SK 회장 (사진=SK)
최태원 SK 회장 (사진=SK)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에 비상 회의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5일 오후 서울 SK T타워에서 16개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 회의를 주재했다.

최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흔들림 없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위기에 슬기롭게 대처하자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동안 위기 때마다 하나가 돼 기회로 바꿔온 유전자(DNA)가 있음으로 이번에도 극복할 수 있다'는 메세지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 참석한 CEO들은 반도체 등 주요 관계사 사업에 예상되는 타격과 대응책을 분석하고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점검했다. 아울러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최 회장은 앞서 지난달 1일 일본 정부가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3개 품목에 수입규제 조치를 내린 후부터 영향과 대책을 계속 보고 받고 대응책 마련을 진두지휘했다.

그는 또 지난달 중순 대한상의 포럼에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해법과 관련해 "정부와 기업이 각자 위치에서 맡은 바를 천천히 잘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며 "필요하다면 일본에 갈 생각도 있다"고 했다.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로 SK그룹에선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이 반도체와 배터리에서 영향을 받는다. 일본산을 대체할 제품을 찾기가 쉽지 않아 단기적으로 상당한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