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 광주출장소 지점 전환···지역 영업 활성화
JT친애저축은행, 광주출장소 지점 전환···지역 영업 활성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라지역 고객 서비스 강화
(사진=JT친애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 광주지점이 광주출장소에서 지점으로 전환됐다. (사진=JT친애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J트러스트 그룹(JT캐피탈·JT친애저축은행·JT저축은행)의 계열사 JT친애저축은행은 기존 광주출장소를 지점으로 전환해 지역 영업 활성화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JT친애저축은행은 이번 광주지점 승격으로 서울 본점 영업부를 포함해 전국 총 10개 지점과 1개 출장소를 운영하게 됐다. 특히 광주지점의 경우 영업점 규모와 인력 제한이 완화돼 광주·전라지역 고객 서비스 강화와 더불어 지역 영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동안 저축은행업계는 타 금융기관 대비 적은 지점 수 영향으로 금융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탄력적으로 출장소를 운영해왔다. 출장소는 지점과 달리 규모 면적(400㎡ 이내)과 근무 인원(10인 이내)이 제한돼 적극적인 영업 활동이나 서비스 지원이 어려웠다.

광주지점이 위치한 곳은 최근 도시재생 사업과 지하철 추가 개통 계획에 따라 유동 인구가 많고 각종 은행과 증권사 등 금융기관이 밀집돼 연계 영업이 용이한 곳이다. 이에 따라 광주·전라 지역 내 중소기업 및 지역 주민에게 원활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는 "출장소로서 제한된 환경의 한계를 해소하고, 지역 고객 모두가 만족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광주출장소를 지점으로 전환했다"며 "앞으로도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저축은행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