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日 신용장 보증 제한해도 영향 미미"
금융위 "日 신용장 보증 제한해도 영향 미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일본계 은행이 한국 기업의 신용장 보증을 제한하는 금융 보복 조치에 대해 신용장 거래 비중이 낮아 가능성이 작고 실효성도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5일 금융위원회가 인용한 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수입액 기준 신용장의 무역거래 결제 비중은 1998년 62.1%에서 지난해 15.2%로 46.9%p 감소했다.

반면 송금 방식은 같은 기간 15.3%에서 65.3%로 늘었다.

또 국내 은행 신용도가 일본계 은행보다 높아진 것도 신용장 보증 중단을 통한 금융 보복의 실효성을 낮게 보는 근거다.

국내은행의 대 일본 수입과 관련해 일본계 은행의 보증 비중은 2018년 중 약 0.3%였지만 2019년 상반기 중에는 약 0.1%에 그친다.

금융위는 국내 금융부문이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 않은 점, 외화 보유액이 충분한 점 등을 근거로 일본의 금융 보복 조치 가능성을 크지 않다고 봤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 부문에서 일본의 보복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은 크지 않고, 보복의 영향력도 제한적일 것이라는 게 시장의 일반적인 평가"라며 "금융당국은 향후 사태 추이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컨틴전시 플랜을 점검하는 등 면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