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년7개월 만에 1200원 돌파
원·달러 환율 2년7개월 만에 1200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5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개장과 동시에 달러당 1200원을 돌파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 대비 5.6원 오른 달러당 1203.6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달러 대비 원화 가치가 장중 1200원을 넘어선 것은 2017년 1월 11일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가)에서 배제한 가운데 미중 관세전쟁도 확전하는 등 대외 악재가 겹치면서 위험자산인 원화 값이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스피 지수는 전장보다 12.20p(0.61%) 내린 1985.93으로 출발해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1p(0.16%) 하락한 614.69에 개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