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달 공인회계사, 韓여성 첫 국제회계기구 위원 선임
최달 공인회계사, 韓여성 첫 국제회계기구 위원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달 공인회계사
최달 국제회계교육위원회(IPAE) 위원(사진=한국공인회계사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최달 공인회계사가 한국인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제회계교육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5일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지난 달 29일 세계회계사연맹(IFAC ; International   Federation of Accountants)으로부터 "최달 공인회계사를 IFAC 내 국제회계업계 교육을 기획하는'국제회계교육위원회(International Panel on Accountancy Education)' 위원으로 선임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장은 "국내 4000여 여성 공인회계사 중 세계회계업계 무대에 최초로 진출한 경사"라며"우리 여성 공인회계사의 실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IFAC는 전 세계 공인회계사를 대표하는 국제기구로, 131개국 180개 회계전문단체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국제회계교육위원회 위원은 IFAC 내에서 전문인력 교육과 계발 등 국제회계업계 교육을 기획하는 자리다. 임기는 4년이다.

최달 위원은 "국제회계교육위원회 위원에 지원하도록 도움을 준 회계사회 안영균 상근연구부회장께 감사한다"며 "회계전문인력 교육과 계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위원은 1997년 공인회계사 시험 합격 후 삼일회계법인과 미국PwC 산호세 오피스 파견근무 등 20년 동안 회계감사부문에서 경력을 쌓아 온 회계전문가다. 현재 삼일회계법인 교육파트장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