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외환보유액 4031억1000만달러···한 달 새 4000만달러↑
7월 외환보유액 4031억1000만달러···한 달 새 4000만달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지난달 4000만달러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7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4031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4000만달러 늘었다.

한은은 외화자산 운용수익 확대가 외환보유액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 달러화가 강세로 돌아서면서 유로화, 엔화 등 달러 외 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은 줄어들었다. 주요 6개국 통화 바스켓으로 구성된 미 달러화 지수는 7월 중 1.9% 상승하는 등 달러 강세가 나타났다.

자산구성의 변화를 보면 유가증권이 3720억2000만달러(전체의 92.3%)로 한 달 전보다 18억2000만달러 감소했으나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202억4000만달러(5.0%)로 17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이밖에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7000만달러 줄어든 33억9000만달러(0.8%), IMF 포지션은 1억8000만달러 늘어난 26억7000만달러(0.7%)로 집계됐다. 금은 47억9000만달러(1.2%)로 변동이 없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6월 말 기준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주요국의 외환보유액을 보면 중국이 3조1192억달러로 1위, 일본이 1조3223억달러로 2위였다.

6월 말 주요 10개국의 외환보유액 추이를 보면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한 9개국의 보유액이 일제히 늘었다.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주요국은 선진국 우량채권 위주로 외화자산을 운용하는데, 글로벌 채권가격 급등에 이를 운용한 데 따른 수익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채권가격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하로 정책 방향을 바꾸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