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업계 "일본 수출 규제 영향 없다"
화장품 업계 "일본 수출 규제 영향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 연 예화담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화장품을 보고있다. (사진= LG생활건강)
서울 중구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에 연 예화담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화장품을 보고있다. (사진=LG생활건강)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일본 정부가 2일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했지만 화장품 제조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화장품에 쓰이는 원료는 규제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LG생활건강은 일본 정부의 '전략물자 수출령 및 화물 등 조례'를 근거로 화장품 원료인 이산화티타늄 분말은 이번 규제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산화티타늄 분말은 화장품 원료로 쓰이며, 주로 선크림을 만들때 들어간다. 

LG생활건강 측은 "항공기나 인공위성 구조물, 엔진, 부품을 만들 때 들어가는 이산화티타늄 분말은 규제 대상이지만, 화장품 원료에 대해서는 적용하지 않는다"며 "지금 단계에서 이산화티타늄 분말과 관련해 국내 화장품 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수출 규제 대상이 확대돼 영향이 생기더라도 일본과 미국, 중국 등에 현지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선크림의 국내외 공급, 사업엔 전혀 지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아모레퍼시픽 역시 일본에서 수입하는 원료가 적어 별다른 영향이 없을 거란 입장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