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종합] 엔씨소프트 "리니지2M 4분기 출시···해외 성과 기대"
[컨콜 종합] 엔씨소프트 "리니지2M 4분기 출시···해외 성과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니지2M. (사진=엔씨소프트)
리니지2M. (사진=엔씨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엔씨소프트가 하반기 기대작인 '리니지2M'의 4분기 출시와 함께 '리니지M' 수준의 매출을 기대했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일 실적 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리니지2M은 4분기 출시 예정으로 관련 스케줄을 준비 중"이라며 "머지않은 시기에 마케팅 계획과 활동 등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리니지2M의 성과에 대해서는 리니지M 수준의 매출을 기대했다. 윤 CFO는 "리니지1에 비해 리니지2의 지적재산권(IP)이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공했기 때문에 한국 이외의 해외 지역에서도 간격을 많이 두지 않고 출시할 예정으로 리니지M 수준의 매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리니지2M의 경우 해외 시장에서의 매출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시장은 최근 나온 게임들이 대부분 좋은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윤 CFO도 이점에 대해 일부 인정하며 "지금보다 더 큰 매출을 위해서는 해외 시장에서 매출이 중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CFO는 "리니지2 PC버전이 큰 성공을 거둔 것이 아니어서 기존 IP를 해봤던 사람에게 어필하는 것이 아니라 모바일에서 풀 3D 심리스(Seamless)의 진정한 MMORPG에 고사양의 그래픽이 가능하다는 점을 북미·유럽 유저들에게 어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리니지2M 해외 출시에 대해 "현재 내부적으로 일정 조정 중이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힘들다"며 "국내 출시 이후 6개월에서 1년 정도안에 출시할 예정이며 출시 국가는 현재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리니지2M은 PC온라인게임 리니지2의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이다. 모바일 최대 규모의 심리스 오픈 월드, 원작의 재해석으로 탄생한 극한의 자유도, 가장 진보한 대규모 RvR(진영 간 대전) 전투 등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