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서울 소재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BNK부산은행, 서울 소재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부산은행 본점 (사진=BNK부산은행)
BNK부산은행 본점 (사진=BNK부산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BNK부산은행은 서울시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31일 부산은행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서울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울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5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총 75억원의 협약보증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서울지역에 본사와 사업장을 두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으로 최대 8억원까지 협약보증대출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보증료 연 0.20%(5년간, 최대 1.0%), 대출금리는 최대 0.70%까지 감면 받을 수 있다.

부산은행은 보증재단을 별도로 방문하지 않고 보증서 발급부터 대출실행까지 전 과정을 은행에서 지원 받을 수 있는 'One-Stop서비스'를 전 영업점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다.

김성주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지역 경제의 밑바탕인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발굴해 자영업자에게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