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콧 재팬' 한 달···日 여행객 13.4% 급감
'보이콧 재팬' 한 달···日 여행객 13.4% 급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업계 "불매운동 장기화···여객감소 심화 전망"
대한항공·아시아나 日 노선 감축···LCC, 中 노선 전환
3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최근 항공 통계자료에 따르면 7월 하반기(16일~30일) 동안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여행을 다녀온 승객은 총 46만7249명에 그쳤다. 이는 일본 불매운동 직전인 6월 하반기(16일~30일) 53만9660명 대비 13.4%(7만2411명) 감소한 수치다. (사진=연합뉴스)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최근 항공 통계자료에 따르면 7월 하반기(16일~30일) 동안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여행을 다녀온 승객은 총 46만7249명에 그쳤다. 이는 일본 불매운동 직전인 6월 하반기(16일~30일) 53만9660명 대비 13.4%(7만2411명) 감소한 수치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확산된 일본 불매운동의 파급효과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나타나기 시작했다. 일본브랜드 매장은 물론,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을 찾는 항공객 수 또한 눈에 띄게 급감하기 시작한 것.

며칠 전까지만 해도 국적사들은 "일본 보이콧으로 인한 영향은 전혀 없고, 공급과잉의 문제 때문에 노선 조정을 하는 것"이라며 "여객이 줄어들거나 취소하는 이도 없다"고 답했으나 일본행 여객 감소의 폭이 돌연히 커지자 운항 중단, 대체 노선 발굴 심지어 소형기종으로 변경하는 등 발등에 불 떨어진 채 보이콧(BOYCOTT) 장기화에 맞선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최근 항공 통계자료에 따르면 7월 하반기(16일~30일) 동안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여행을 다녀온 승객은 총 46만7249명에 그쳤다. 이는 일본 불매운동 직전인 6월 하반기(16일~30일) 53만9660명 대비 13.4%(7만2411명)나 감소한 수치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가 발표된 직후 국내 소비자들은 '일본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의미인 '보이콧 재팬(JAPAN)' 구호를 내걸며 자발적인 일본 불매운동을 시작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친구들과 일본 여행을 계획했으나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결국 항공권을 취소한 대학생 정(25)모씨는 "과거 역사적인 사건인 위안부 문제 등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늘 한국을 존중하지않고 우롱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반성은 커녕 한국에 대한 보복성 수출규제까지 취하는 태도를 보니 국민으로서 화가 치밀어 오르더라"며 "이번 불매운동을 통해 지난 아픈 과거를 되돌아보는 계기를 다졌으면 해 위약금을 물고 항공권을 취소하게 됐다. 일본이 아니더라도 대체할 여행지는 충분히 많다"고 말했다.

이처럼 일본 여행을 취소하는 개인·단체여행객이 늘어나는 등 일본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항공업계에도 타격을 미치기 시작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7월 2주차까지는 일본노선 여객이 줄어드는 데 있어 큰 변동은 없었으나 3주차부터 삿포로, 오키나와 등 관광노선 위주로 예약률이 급감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도 "일본 노선 8∼9월 예약율이 전년대비 2%포인트 정도 줄었다"며 "7월 중반 이후부터 예약 취소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보이콧 장기화가 될 조짐을 보이자 항공업계는 일본 노선을 감축하거나 운항 중단 등을 결정하면서 다양한 대비책 세우기에 바빠졌다. 특히 효자노선으로 불리는 일본을 통해 수익을 유지하던 저비용항공사(LCC) 업계마저 일본 노선에 칼을 댔고, 중국 노선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 대한항공은 9월 3일부터 김해-삿포로 노선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 아시아나항공도 9월 중순부터 인천-후쿠오카·오사카·오키나와 노선에 투입하는 항공기를 기존 에어버스(AIRBUS) A330에서 규모가 작은 A321, B767로 변경해 운항한다. 좌석은 최소 40석에서 최대 116석까지 줄어드는 셈이다.

티웨이항공은 이르면 12일부터 김해-오이타 노선을, 9월부터는 대구-구마모토와 김해-사가를 연결하는 정기편의 운항을 중단될 예정이다. 

에어부산도 9월부터 대구-오사카·기타규슈 노선의 항공편을 절반가량 줄이고, 대구-도쿄 노선은 운항을 아예 중단키로 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달부터 주 3회 운항하던 김해-삿포로, 주 4회 운항하던 김해-오사카 노선에 항공기를 아예 띄우지 않기로 했으며 진에어도 10월 동계시즌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감편키로 결정했다.

LCC 업계는 지난 5월 국토부로부터 배분받은 중국 운수권을 통해 연내 대부분 취항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기존 대형항공사(FSC)가 책정한 운임보다 저렴하게 판매하는 등 수익성 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일본노선에서 발생하는 수익에 의존할만큼 국적사 사이에선 중요하게 작용했다"며 "그러나 올해 초부터 공급 과잉이 심화되고, 최근 일본 불매운동까지 겹쳐지면서 노선 조정 시기가 빨리 찾아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