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구매 시' 소비자 절반은 "주행 가능 거리를 가장 우선"
'전기차 구매 시' 소비자 절반은 "주행 가능 거리를 가장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SK엔카닷컴)
(표=SK엔카닷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전기차를 구매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부문이 1회 충전 주행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SK엔카 직영 중고차 플랫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전기차 살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묻는 설문조사에서 '완전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설문은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21일까지 SK엔카닷컴이 운영하는 전기차 전문 웹사이트 EV 포스트 내 EV 랩스에서 진행된 가운데 총 4023명이 참여했다. 조사는 완충 시 주행거리, 가격, 충전소 위치, 배터리 충전 시간, 차종 등 6가지 항목으로 진행됐다.

참가자의 49,5%가 '완전 충전 시 주행거리'를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다음으로 19.4%가 가격을, 15.5%가 충전소 위치를, 9.9%가 배터리 충전 시간을, 2.8%가 차종으로 나타났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EV 포스트는 전기차와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여러 가지 코너를 통해 전문적인 정보를 제공한다"며 "EV 포스트의 다양한 이벤트와 조사 결과를 함께 공유하면서 현실로 다가온 전기/친환경차 생활을 더 많은 사람이 조금이라도 빠르게 경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지난 상반기 자동차 산업 동향에서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정책 확대시행, 전기차 1회 충전 주행거리 향상(2016년 250km 미만→ 2019년 400km 이상), 충전 인프라 지속 확충, 구매자의 친환경차 인식 제고 등으로 인해 친환경차가 내수 판매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