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반도체 소재 부품 경쟁력 강화에 총력"
성윤모 장관 "반도체 소재 부품 경쟁력 강화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의견수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 모색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업체인 원익IPS를 방문해 업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업체인 원익IPS를 방문해 업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날 경기도 평택 원익IPS를 방문해 "핵심품목의 자립화와 수입처 다변화 등을 통해 우리 산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익IPS는 반도체 증착 장비를 삼성, SK하이닉스 및 美 글로벌 파운드리 등 국내외 주요 기업에 납품하고 있다. 청년 고용 창출 등에서도 우수한 실적을 갖춘 업체다.

성 장관이 원익IPS 방문한 것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우리 업계의 영향 등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해외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분야에서 앞선 기술로 국산화를 이끄는 업체와 함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성 장관은 "일(日)측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비해 피해가 우려되는 품목에 대한 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을 강구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차원에서 업계와 지자체에 일 조치의 내용과 영향, 정부 지원 방안을 상세히 전파하겠다"며 "세계무역기구에서 이 이슈를 의제화했고 국제사회에 우리 입장에 대한 공감대도 확산시켜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조치를 취할 경우 그간 준비해 온 시나리오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민관의 모든 역량과 자원을 총동원해 대응해 나가겠다"며 "민‧관 모두가 합심하면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더 성숙하고 단단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성 장관은 이를 위해 단기적으로 주요 품목의 수급 대응에 필요한 정보를 기업에 제공하고 국내 생산확대, 조기 국산화 등을 위한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 근본적으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여 핵심품목의 자립화와 수입처 다변화 등을 통해 우리 산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마지막으로 "원익IPS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장비 국산화에 기여했다"고 평가하면서 "제2, 3의 원익IPS와 같은 경쟁력 있는 기업이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입체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