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2Q 영업익 196억원…전년比 47.5% ↑
GC녹십자, 2Q 영업익 196억원…전년比 47.5%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CI<br>
GC녹십자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올해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9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596억원으로 5.2% 늘었다. 당기순손실은 150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사업별 실적을 보면, 백신 부문은 독감백신의 남반구 수출 호조로 매출이 6.5% 늘었고, 혈액제제 부문은 '알부민'의 중국 수출이 확대됨에 따라  31.1% 증가했다.   

계열사도 외형 성장을 이어갔다. GC녹십자엠에스 2분기 매출은 24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6.6% 늘었고, GC녹십자랩셀도 검체검진 서비스 분야 성장에 힘입어 매출(150억원)이 13.4% 늘었다.  

외형 성장과 투자 지속에 영업이익은 개선됐지만, '영업 외' 항목에 일회성 비용이 포함되며 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 GC녹십자는 전반적인 약세장에 금융 자산 평가손실 분이 컸고, 연결 계열사의 과징금 같은 일시적인 요소가 회계상 반영됐기 때문으로 봤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사업 성장을 위한 투자와 경영 효율화를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