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신라면건면' 미국 수출···점유율 1·2위 일본 기업과 맞대결
농심 '신라면건면' 미국 수출···점유율 1·2위 일본 기업과 맞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내시장 최고 히트작 160만개 선적 준비···연말까지 전역에 판매망 구축 목표"
농심이 '신라면건면'을 미국에 수출한다. (사진=농심)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농심 '신라면건면'이 미국 수출길에 오른다. 농심은 30일 "신라면건면 미국 수출을 위해 약 5만 박스(160만개) 선적을 준비 중이며, 올해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으로 신라면건면 수출 지역을 넓힐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농심에 따르면, 신라면건면은 올해 국내 라면 시장에서 가장 각광받은 제품이다. 지난 2월 초 출시한 신라면건면의 7월 말까지 누적 판매량은 3200만개가 넘는다. 이런 인기가 해외로 번지며 출시 6개월 만에 미국 수출로 이어졌다.

신라면건면은 이르면 9월부터 미국의 서부 지역과 동부 대도시에서 만날 수 있다. 농심은 올 연말까지 미국 전역에 판매망을 갖출 예정이다. 

미국에 신라면건면을 선보이면서, 농심은 '신라면 3총사'를 앞세워 현지 라면 시장에서 일본 제품과 맞대결을 벌인다. 신라면건면에 앞서 농심은 미국에 '신라면'과 '신라면블랙'을 출시했다. 

농심은 신라면건면의 미국 시장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미국에서 농심과 신라면 브랜드 위상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신라면은 미국 전역의 월마트 4000여곳에서 팔리는 중인데, 저가 위주인 일본 라면보다 맛과 품질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재 미국 라면 시장은 일본의 동양수산과 일청식품의 점유율이 각각 46%, 30%에 이른다. 농심은 15%로 세 번째지만, 10년 전 현지 시장 점유율 2%에 견주면 일본 기업과 맞대결을 벌일 수 있는 수준까지 몸집을 불린 셈이다.  

이런 흐름에 신라면건면까지 추가해 미국에서 일본 기업을 빠르게 따라잡겠다는 게 농심 목표다. 농심 쪽은 "미국교포 시장을 비롯해 월마트, 코스트코 등 주류(메인스트림) 시장에 신라면건면 입점을 서두를 계획"이라며, "신라면의 진화를 표방한 신라면건면은 향후 해외 시장에서 농심의 전략 제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에서도 '웰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관련 식품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현지 라면 시장에서 신라면 브랜드 위상이 높아져 일본 기업을 따라잡겠다는 농심이 목표를 이룰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경선 유로모니터 문경선 식품-영양 부문 수석연구원은 "최근 미국 식품 시장에선 비건, 저칼로리 등 맛과 건강을 함께 고려한 제품 소비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올해 발표한 여러 세미나를 통해 저칼로리 식단의 하나로 신면건면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