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고양삼송 사회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LH, 고양삼송 사회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삼송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개념 예시도.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고양삼송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개념 예시도.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초 발표된 '사회주택 활성화 방안'에 따라 사회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해 31일부터 경기 고양시 삼송동 고양삼송지구 사회주택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30일 밝혔다.

사회주택은 사회적 경제주체가 공급·관리를 맡아 입주민들이 저렴한 임대료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하는 임대주택의 한 유형을 말한다.

이번에 사업자를 모집하는 고양삼송 사회주택은 LH가 보유한 블록형 단독주택용지에 국내 최초로 3층 이하의 저층·단독형 집합주택형태(35호, 175가구)의 사회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내년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대상부지는 총 대지면적 6860㎡, 건폐율 50% 이하, 용적률 150% 이하인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인근에 초등학교와 상업지역이 있고 3km 내 농협대학교 및 대형마트가 위치해 대학생이나 근처 직장인들의 임대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하철 3호선 삼송역이 가까워 서울 및 인근 수도권 지역으로의 접근하기 용이하다.

또한 시범사업인 수원시 조원동 사회주택과 같이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공급돼 사회적 경제주체는 토지매입비용을 절감하고, 입주민은 주변 시세의 80% 이하의 임대료로 거주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토지 임대기간은 15년으로 입주민들이 원할 경우 최소 15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해당 기간이 종료되면 LH가 사업자로부터 건물을 매입해 일반 공공임대주택으로 활용하게 된다.

입주자격은 월소득이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의 120% 이하인 무주택자로, 사회적 경제주체가 제안하는 주거 테마에 따라 입주민을 모집하게 된다.

특히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청년·신혼부부 및 경력단절여성, 지역 협동조합 등에 우선 공급하며, 입주민들의 공동체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설 예정이다.

공급 일정은 31일 모집 공고를 진행하고 오는 10월29일 사업계획서 제출을 거쳐 11월 중 심사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LH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에서 확인 가능하다.

변창흠 LH 사장은 "사회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 경제주체 및 관련기관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제도 개선을 추진해 왔고 새로운 사업부지 발굴도 이어갈 예정"이라며 "더 많은 사회주택이 공급되면 주거 안정성이 향상될 뿐만 아니라 공동체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