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매각설 사실 아니다"
오비맥주 "매각설 사실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오비맥주의 대표 맥주브랜드 카스 이미지. (이미지=오비맥주)
오비맥주가 또다시 매각설에 휩싸이자 최대 주주인 AB인베브가 직접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오비맥주의 대표적 맥주 브랜드 카스 제품.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비맥주가 또다시 매각설에 휩싸이자 최대 주주인 AB인베브가 직접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29일 오비맥주는 카를로스 브리토 AB인베브 회장이 최근 영국의 경제 전문지 '파이낸셜타임스'(TF)와 인터뷰 내용을 공개하며 매각설을 일축했다.

공개된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카를로스 브리토 AB인베브 회장은 "지난주 호주 사업 부문을 일본 아사히 맥주에 매각하기로 한 이후 자산을 더 매각할 필요가 없어졌다"며 "호주 사업은 가치 평가가 잘 이뤄져 값을 충분히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IPO)을 다시 고려할 수도 있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여 아시아 사업부 기업공개를 재추진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AB인베브는 2016년 맥주 업체 사브밀러를 750억달러(약 85조원)에 인수한 영향으로 재무부담이 커졌다. 부채 상환을 위해 아시아 사업 부문을 홍콩 주식 시장에 상장하려 했으나 이를 철회하면서 오비맥주 매각설이 불거졌다. 

다만 AB인베브는 최근 호주 자회사 칼튼앤드유나이티드브루어리스(CUM)를 일본 아사히그룹에 113억달러(약 13조원) 받고 매각했다. 이에 오비맥주 매각설은 잠잠해지는 듯했으나 일부 언론에서 다시 매각설을 제기한 것. 해당 보도에 따르면 AB인베브는 롯데, 신세계 등 국내 유통 대기업과 국내외 대형 사모펀드 운영사에 오비맥주 매각을 의논하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AB인베브가 한국, 호주, 중앙아메리카 사업부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자사 매각설이 다시 등장했다"며 "이번에 AB인베브 회장이 직접 '매각이 필요하지 않다'고 언급하면서 자사 매각설에 대한 대답은 충분히 이뤄진 셈"이라고 말했다. 

또 "AB인베브는 기업공개를 통해 83억달러(약 10조원)에서 98억달러(약 11조5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다"며 "필요한 자금이 10조원이었는데 홍콩 부문 매각으로 13조원이 생겼으니 추가 매각은 불필요하지 않겠냐"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