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의약품 수출 5조원 돌파···'역대 최대' 실적
지난해 의약품 수출 5조원 돌파···'역대 최대' 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017년보다 14.8% 늘어난 46억7311만달러 집계"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지난해 바이오의약품의 선전으로 국산 의약품 전체 수출액이 5조원을 넘겼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의약품 수출액이 46억7311만달러(5조1431억원)로 2017년 대비 14.8% 증가해 역대 최대 수출실적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의약품 수출액의 연평균증가율은 17.9%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완제의약품 수출액은 2017년 대비 18.8% 증가한 30억8592만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은 13.9% 늘어난 15억5925만달러로, 전체의 33.4%를 차지했다. 특히 바이오의약품은 전체 의약품 중 생산(12.4%)보다 수출(33.4%)에서 비중이 높아 수출 유망 산업으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드러냈다. 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의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27.6%에 달한다.  

지난해 바이오의약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지역은 유럽(9억979만달러)이었고, 이어 아시아(1억5514만달러)와 북미(1억2582만달러) 순이다. 북미의 경우 증가율이 56.8%에 달했다.  

식약처는 "우리 기술로 개발된 바이오의약품이 미국·유럽 등 선진국까지 허가·사용돼 양적인 팽창뿐 아니라 질적인 성장도 동반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의약품 무역수지 적자 속에서도 바이오의약품은 4년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오고 있다. 의약품 전체 무역수지는 18억2824만달러(2조121억원)로 적자였으나 바이오의약품만 보면 4년 연속 흑자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바이오의약품 무역수지 흑자는 3억4567만달러(3804억원)다.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와 항체의약품을 포함하는 유전자재조합의약품의 수출실적은 11억7696만달러로, 2017년에 견줘 18.7% 증가했다. 바이오의약품 수출의 75.5%를 차지한다.   

국내 의약품 생산실적은 21조154억원으로 2017년(20조3580억원) 대비 3.7% 증가했다. 식약처는 전문의약품 품목이 2017년 1만3639개에서 지난해 1만4203개로 늘어난 덕분이라고 해석했다. 의약품 생산실적은 국내총생산(GDP)의 1.18%를 차지했고, 제조업 분야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35%로 최근 5년 중 가장 높았다.  

제약사별 생산실적은 한미약품이 9075억원으로 2017년 대비 19.5% 성장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종근당(8172억원), 셀트리온(7259억원), 대웅제약(6926억원) 순이었다.  

완제의약품은 면역 글로불린 제제인 녹십자의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지 5%'(1002억원)가 지난해 7위에서 1위로 올라섰으며 이어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주'(950억원), 한독의 '플라빅스정75㎎'(811억원) 순이었다. 원료의약품은 셀트리온의 '허쥬마원액'(2904억원)의 생산실적이 가장 높았다. 2위와 3위는 셀트리온의 '트룩시마원액'(2112억원)과 '램시마원액'(1452억원)이 각각 차지했다. 

의약외품에서는 보건용 마스크의 생산실적 증가가 두드러졌다.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잦아지면서 관련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보건용 마스크는 지난해 1145억원어치가 생산돼 2016년(152억원), 2017년(337억원) 대비 각각 650%, 240% 이상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