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1조2045억···일회성 요인에 7.5%↓
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1조2045억···일회성 요인에 7.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특별퇴직 등 1260억원 일회성 비용 발생
상반기 핵심이익(이자+비이자이익) 4조215억원 '사상 최대'
표=하나금융그룹
표=하나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 1조2045억원을 시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작년 상반기(1조3027억원)보다 7.5% 줄어든 것이다. 올해 1분기 임금피크 특별퇴직으로 1260억원을 지출한 탓이다.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전년 동기(1조3027억원) 수준을 상회했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20.6%(1124억원) 증가했다. 

2분기 이자이익(1조4600억원)과 수수료이익(5900억원)을 합한 그룹의 핵심이익은 2조5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0%(785억원) 증가했으며, 상반기 누적 기준 핵심이익은 4조2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881억원) 증가했다. 그룹의 핵심이익은 2005년 지주 설립 이후 분기 및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대출자산의 견조한 성장에 따른 이자이익의 증가와 함께 수수료이익은 자산관리 관련 수수료, 여신 및 외환관련 수수료, 인수주선·자문수수료 등의 고른 항목에서 안정적인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지속적인 은행 통합 시너지와 관계사간 적극적인 협업의 효과로 인해 영업을 중심으로 한 그룹의 경상이익 창출력이 향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2분기말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0.56%로 전분기 대비 6bp(1bp=0.01%p) 개선됐고, 연체율은 0.36%로 전분기 대비 6bp 개선됐다. 2분기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905억원)은 전분기 대비 45.1%(742억원) 감소했다. 그룹의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1bp 상승한 1.81%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상반기 그룹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02%, 총자산이익률(ROA)은 0.62%로 안정된 경영지표를 이어갔다. 2분기말 신탁자산 115조2000억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520조8000억원이다.

핵심 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 1조338억원을 달성했다. 2분기 순이익은 5540억원이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1분기중 발생한 임금피크 특별퇴직비용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13.3%(1583억원) 줄었고, 2분기는 전분기 대비 15.4%(741억원) 늘어났다.

하나은행의 2분기 이자이익은 1조3670억원, 수수료이익은 2429억원으로 둘을 합한 핵심이익은 1조699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1분기보다 3.9% 늘어난 것이다. 상반기 누적 핵심이익은 3조1590억원으로 2015년 외환은행 통합 이후 상반기 기준 최대치를 달성했다. 2분기 말 하나은행 NPL 비율은 1분기 말보다 0.07%p 내린 0.47%다. 연체율은 0.25%로 3개월 전보다 0.04%p 하락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인수주선·자문수수료 증가로 올해 2분기 903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상반기 누적 순이익은 1528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43.5% 급증했다. 하나카드의 상반기 순이익은 337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34.7% 줄었다. 올해 2월부터 적용된 가맹점수수료율 인하 등의 영향이 있었다고 하나금융은 설명했다. 하나캐피탈은 471억원, 하나생명은 128억원, 하나저축은행은 90억원의 상반기 연결 당기순이익을 각각 달성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