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석 달 연속 악화···집값상승 기대감↑
소비심리 석 달 연속 악화···집값상승 기대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소비자심리지수 1.6p 하락한 95.9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경기판단지표인 소비자심리지수(CCSI)가 석 달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주택가격이 오를 것이라 예상하는 소비자가 늘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7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는 95.9로 한 달 전보다 1.6p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들이 경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종합적으로 가늠할 수 있게 만든 지표로, 100보다 크면 경제를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심리가 장기평균(2013∼2018년)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해 11월(95.7) 저점을 보인 뒤 12월부터 올해 4월(101.6)까지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오다가 5월부터 하락세로 돌아섰다.

한은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수출 부진, 주가 하락 등 기존의 지수 하락 요인에 더해 이달 들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더해지면서 경기 및 가계 재정상황에 대한 인식이 악화했다"고 하락 배경을 설명했다.

조사항목별 세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살펴보면 주택가격전망 CSI가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 등 영향으로 전월보다 9p오른 106을 나타냈다. 이는 9·13 부동산 종합대책이 나온 직후인 지난해 10월(114) 이후 가장 높다.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2% 오르며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금리수준전망 CSI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와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란 전망이 커지면서 전월보다 6p 하락한 94를 나타냈다.

가계수입전망 CSI는 전월보다 1p 하락한 96을 보였다. 하락 폭이 적기는 하지만 2009년 4월(92)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수 성격상 보통 90대 후반 언저리에서 변동이 크지 않아 하락 수치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현재경기판단(-2), 향후경기전망(-5), 취업기회전망(-2), 금리수준전망(-6) 등 경기상황 인식 관련 CSI가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물가인식 및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각각 2.2%, 2.1%로 모두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복수응답)으로는 공공요금(48.5%), 석유류 제품(37.8%), 개인서비스(28.3%) 순으로 응답 비율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