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주인을 찾습니다"···금호, 아시아나 매각 공고
"새 주인을 찾습니다"···금호, 아시아나 매각 공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가 1조~최대 2조5천억원···부채는 7조
'유력 인수후보군' SK·한화···업계 "내부 검토 이미 끝났을 것"
아시아나항공이 본격적으로 새주인 찾기에 나선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본격적으로 새주인 찾기에 나선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 찾기' 프로젝트의 막을 올렸다. '제2 국적항공사' 타이틀을 쥔 아시아나항공의 본격적인 매각 작업이 시작된 것이다.

매각 가격은 1조에서 2조5000억원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7조원이 넘는 대규모 부채가 남아있어 안정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대기업이 유력 인수자로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 관전 포인트다. 현재 잠재적인 후보로는 SK,한화,애경,GS그룹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은 25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통해 회사가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6868만8063주(31.0%)를 매각한다고 공고했다.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예상 매각 일정은 이렇다. 먼저 CS증권은 아시아나항공 입찰 참여 의향을 밝힌 잠재 투자자를 대상으로 요약투자설명회 및 비밀유지 확약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 인수의향서(LOI)를 받아 인수협상대상 후보군(쇼트리스트)을 추리는 예비입찰을 9월까지 마칠 예정이다.

입찰에 참여하는 투자자는 비밀유지확약서와 500만원의 정보이용료를 내야 투자설명서(IM)와 예비입찰안내서를 받을 수 있다. 투자자는 항공사업법과 항공안전법이 규정한 항공운송 면허 결격사유가 있어서는 안 된다.

이 과정까지 지금으로부터 보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르면 8월 중순에는 인수 후보자들의 윤곽이 뚜렷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이어 10월께 본입찰 및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진행해 최종 인수 후보자를 가리고,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등의 절차를 순차적으로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진행 상황에 따라 단계별 일정이 1∼2개월 늦춰질 수 있으나 큰 변수만 없다면 매각 주체들의 목표인 연내 매각 마무리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매각은 공개경쟁입찰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구주와 제3자 유상증자로 발행하는 신주를 매각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날 아시아나항공 주가(6520원) 기준 구주 인수대금은 4500억원 수준이다. 신주 발행액에 경영권 프리미엄(20∼30%)까지 얹으면 1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더해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 방식'으로 매각이 진행될 방침이어서 시장에선 매각가를 1조에서 2조5000억원 안팎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분리매각의 가능성 여부에도 주시하고 있다. 현재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통매각을 원칙으로 하나 인수자 측에서 부담을 느낄 경우 협의를 통해 분리 매각도 고려해볼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아시아나에어포트, 아시아나세이버, 아시아나개발, 에어서울 등 다수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2위 항공사로, 국제선 70여 개를 보유한 글로벌 항공사다. 취득이 어려운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보유하고 있어 항공업 진입을 노리는 대기업에는 매력적인 매물이 될 수 있다.

다만, 지난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익 71억원을 기록하면서 실적 개선에 실패했고 남아있는 부채 규모만 7조원에 달한다. 인수자 측에서는 당연히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로써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들이 유력한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중 SK, 한화, CJ, 애경 등 기업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되지만, 애경을 제외한 기업은 모두 "관심이 없다"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들 기업이 내부적으로 인수 참여를 면밀히 준비하고 있지만, 인수전이 과열되면 매각 가격이 올라갈 것을 우려해 진의를 숨기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인수설을 부인하면서도 내부적으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따른 손익 계산 등 검토를 모두 끝냈을 것"이라며 "인수전이 과열될 시 매각가격이 올라갈 수도 있기에 선뜻 입장을 밝히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경그룹만 단독으로 뛰어들 것이라 예상됐던 인수전이 2~3파전으로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된 모든 의사결정은 금호산업이 매각 주간사 등과 협의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이른 시일 내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비수익노선과 인력 감축, 구조조정은 물론 최근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추가 자금수혈을 위한 발행주식 수와 발행한도도 늘리는 등 체질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 찾기' 프로젝트의 막을 올렸다.(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 찾기' 프로젝트의 막을 올렸다.(사진=아시아나항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