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동양·ABL글로벌자산운용 자회사 편입 승인
우리금융, 동양·ABL글로벌자산운용 자회사 편입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지주는 금융위원회로부터 동양자산운용에 대한 자회사 편입 승인과 ABL글로벌자산운용에 대한 대주주 변경 승인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융당국 인가 획득으로 우리금융지주 출범 후 첫 번째 인수합병(M&A)이 순조롭게 마무리됐으며, 현재 추진 중인 부동산신탁 인수와 추후 캐피탈, 저축은행 등 비은행 사업포트폴리오 확충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은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을 합병 없이 별도 운영하는 멀티 자산운용사 운영전략을 채택하고 동양자산운용은 전통형 종합자산운용사로, ABL글로벌자산운용은 해외·대체 특화 종합자산운용사로 차별화하여 육성할 계획이다.

앞서 우리금융지주 지난 4월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즉시 인수 후 통합(PMI) 추진 태스크포스 팀(TFT)을 꾸리고, 인수 후 경영전략 수립, 조직 정비 등 인수 준비를 착실하게 진행해 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그룹 계열사와 운용 노하우 공유, 펀드상품 공동개발 등 고객에게 보다 다양한 특화 상품·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자산운용 시장 내 우리금융그룹의 지위를 한층 강화하고 고객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지주는 최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동양자산운용에는 현 하이자산운용 최영권 대표를, ABL글로벌자산운용에는 현 하나대체자산운용 김동호 전략투자본부장을 각각 신임 대표로 내정했으며,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은 8월 1일 주주총회를 개최해 각 내정자를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