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하반기 '테라 클래식'으로 포문 연다···8월 13일 출시
카카오게임즈, 하반기 '테라 클래식'으로 포문 연다···8월 13일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PC 온라인 게임 '테라' IP의 정통성을 계승한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환영사를 하는 조계현 대표. (사진=이호정 기자)
'테라 클래식'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환영사를 하는 조계현 대표.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의 격전지로 떠오른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 '테라 클래식'으로 출사표를 던진다. 테라 클래식은 카카오게임즈가 선보이는 첫 모바일 MMORPG다.

카카오게임즈는 2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모바일 MMORPG '테라 클래식'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8월 13일 정식 출시를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이시우 모바일 퍼블리싱 사업 본부장을 비롯해 개발사 란투게임즈 송기욱 개발 총괄 대표가 참석해 테라 클래식을 소개하고 향후 사업 전략과 서비스 방향,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조계현 대표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테라 클래식은 익숙하지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모바일게임이지만 스토리, 캐릭터 성장 등 MMORPG의 본질에 최대한 집중했다"고 말했다.

사진=카카오게임즈
사진=카카오게임즈

테라 클래식은 전 세계 2500만 이용자가 즐긴 PC 온라인 게임 '테라' 지적재산권(IP)를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PC MMORPG를 연상하게 하는 고퀄리티 연출과 방대한 오픈 필드, 전투의 묘미를 살리는 압도적 규모의 길드 콘텐츠 등이 강점이다.

또 원작의 핵심 콘텐츠를 계승한 '탱커(방어형 영웅)', '딜러(공격형 영웅)', '힐러(회복형 영웅)' 등 역할이 명확하게 구분된 파티 플레이를 통해 흥미진진한 대립과 갈등의 서사를 전개한다.

세계관은 원작과 비교적 가까운 시대인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프리퀄(원작 이전의 일들을 다룬 속편) 이야기를 펼친다. 원작의 배경지인 '아르보레아' 대륙을 배경으로 동일한 세계관을 선보이며 원작에 등장했던 캐릭터들의 젊은 시절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캐릭터의 경우 원작에 등장했던 주요 종족인 '휴먼', '하이엘프', '엘린' 등 주요 종족을 모바일로 소환해 테라 클래식만의 감성을 담은 캐릭터로 재탄생 시켰다. 특히 테라 클래식에는 모바일 게임으로는 최초로 '케스타닉'을 플레이어로 선택할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테라 클래식은 △추억을 소환하는 '보스 몬스터'와의 전투 △새로워진 '문장 시스템' △테라 클래식에만 존재하는 '신의 시야' 콘텐츠 등 익숙하지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시우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퍼블리싱 사업 본부장은 "다채로운 장르와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여온 카카오게임즈가 또 한 번의 이미지 변신으로 스펙트럼을 확장하고자 한다"며 "하반기의 첫 포문을 여는 테라 클래식의 도전에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송기욱 란투게임즈 개발 총괄 대표는 "모바일 플랫폼 안에 원작의 방대한 콘텐츠와 감성을 계승하기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다"며 "모바일 MMORPG의 재미를 극대화하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여 게임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