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신용올리기' 고객 신용점수 총 368만점 상승
뱅크샐러드, '신용올리기' 고객 신용점수 총 368만점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뱅크샐러드)
(자료=뱅크샐러드)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데이터 기반의 돈 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가 '신용 올리기' 서비스 출시 8개월 만에 고객 신용점수를 총 368만 7192점 올렸다고 24일 밝혔다.

뱅크샐러드의 '신용 올리기'는 신용점수 향상에 필요한 △국민연금 △건강보험 △소득증명 등의 서류를 신용평가사로 보내주는 서비스다.

최근 데이터를 살펴보면 2030세대의 신용점수가 200만점 가까이 올랐다. 이는 전체 고객들의 상승 신용점수 중 53%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해 서비스 첫 출시 이후 20일간 진행된 베타 서비스에서 2030세대 신용점수가 1만 3259점 올랐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의 증가규모다. 런칭 이후 일평균 약 1만 5000점의 신용점수가 오른 셈이다.

일반적으로 신용점수는 주로 금융실적을 바탕으로 산정되기 때문에 2030세대가 신용을 관리하며 점수를 올리는 것은 쉽지 않다. 이번 성과는 뱅크샐러드의 신용 올리기 서비스가 2030 고객들의 신용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입증한 것이다.

뱅크샐러드는 최근 저장된 금융 데이터를 고객의 승인 하에 특정 카드사에 전달해 금융거래 증빙이 부족했던 '씬 파일러(Thin Filer)'들의 카드 발급을 돕는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신용 올리기'는 금융에서 소외되지 않으려면 신용등급 조회보다 스스로 신용점수를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시작한 서비스"라며 "뱅크샐러드는 누구나 쉽고 편하게 금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항상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 불편한 부분)'를 찾아 해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