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분기 3687억원 영업손실···2분기 연속 적자
LG디스플레이, 2분기 3687억원 영업손실···2분기 연속 적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5조3534억원···전년 동기 比 5% 감소
LG디스플레이 실적 요약표.(표=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실적 요약표.(표=LG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디스플레이가 2분기 패널 수요 감소와 일회성 비용 등 영향으로 지난 1분기에 이어 연속 적자를 냈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368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81억원 보다 적자가 확대됐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조353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조6112억원 보다 5% 줄고 당기순손실은 3005억원에서 5502억원으로 적자가 확대됐다. EBITDA는 4582억원(EBITDA 이익률 9%)을 기록했다.

2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41%로 전 분기보다 개별 판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매출 비중 증가로 전 분기보다 5% 증가했다.

노트북과 태블릿용 패널은 22%, 모니터용 패널이 18%, 모바일용 패널은 계절성 효과로 전 분기보다 6%p 감소한 19%를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올 하반기부터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해 반등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 전무는 "3분기부터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 공장이 양산을 시작하면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생산능력이 두 배 가까이 커져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 사업성과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파주의 모바일용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 신규공장도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며 구미공장도 복수의 거래선 대상으로 공급이 확대된다"며 "자동차용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도 하반기에 제품을 처음 출시해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이날 경기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에 3조원의 추가 발표를 했다. 이를 통해 경쟁력 있는 생산성을 기반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 주도권을 공고히 하겠다"며 "초대형, 롤러블, 투명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기술로 새로운 가치를 지속해서 창출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