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부터 '오픈뱅킹' 사전신청 접수
24일부터 '오픈뱅킹' 사전신청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뱅킹 공동업무 개념도 (자료=금융결제원)
오픈뱅킹 공동업무 개념도 (자료=금융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결제원은 오는 24일부터 은행권과 공동으로 구축중인 '오픈뱅킹' 이용기관 사전신청을 접수받는다고 23일 밝혔다.

은행이나 전자금융업자·전자금융보조업자, 금융위원회 핀테크 산업 분류업종에 해당하는 일정 자격을 갖춘 기업이면 사전신청할 수 있다.

오픈뱅킹이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올 12월에 맞춰 오는 9월말까지 '오픈뱅킹공동업무 사전 이용신청서'와 관련 구비 서류를 우편 또는 메일로 금융결제원(이하 금결원)에 제출하면 된다.

사전신청을 접수한 기업은 △이용적합성 심사·승인 △핀테크 서비스 개발·테스트 △이용기관 보안점검·핀테크 서비스 취약점 점검 △이용계약 체결의 단계를 거친 후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오픈뱅킹 본격 실시가 월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이용기관 보안점검은 이용적합성 심사와 승인이 완료되면 핀테크 서비스 개발 전이라도 보안점검기관 을 통해 점검할 수 있다.

금결원은 사전신청 이용기관이 서비스개발 등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도록 은행권 협의를 통해 작성한 '오픈뱅킹 API 명세서'를 7월 말 오픈뱅킹 개발자사이트에 게시할 예정이다.

금융보안원은 '오픈뱅킹 보안점검 절차'를 마련해 사전신청 이용기관을 대상으로 보안점검 수행 준비를 진행중이며 8월 중 보안점검 세부신청 절차, 상세 점검 기준을 오픈뱅킹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할 계획이다.

금결원 관계자는 "9월 중 사전신청 이용기관 담당자를 대상으로 밋업(Meet-up)데이를 열어 이용기관이 본격 실시 일정에 맞춰 제반사항을 준비하고 서비스를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금결원 이사회에선 오픈뱅킹의 유지·관리 등 운영비용을 은행들이 분담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