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대기업-투자자 하나로···'넥스트라이즈 2019' 개최
벤처-대기업-투자자 하나로···'넥스트라이즈 2019'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두번째부터)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넥스트라운드 행사에 참석해 참가기업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왼쪽 두번째부터)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넥스트라운드 행사에 참석해 참가기업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벤처·스타트업과 국내외 대기업, 투자자들을 하나로 연결하는 혁신성장 페어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NextRise 2019 Seoul)' 행사가 23일 코엑스에서 시작됐다.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은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함께 23~24일 이틀간 진행되는 스타트업 페어다.

'넥스트라이즈'는 최대 규모의 글로벌 행사로서, 국내외 벤처·스타트업, 대기업과 투자자가 대거 참여했다.

스타트업과 1대 1 사업협력 상담에 삼성, 현대차, SKT, LG, 롯데, 포스코, 한화, GS, KT, S-Oil, 한국전력 등 대기업과 네이버, NC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등 벤처1세대 성공기업 다수가 참여한다.

또 글로벌기업인 아마존(Amazon), 레노버(Lenovo), 바스프(BASF), 알리바바 클라우드(Alibaba Cloud)와 미국 AR 유니콘인 매직 리프(Magic Leap) 등도 현장상담에 참여한다.

투자자와의 1대 1 투자유치 상담에는 국내 대표 VC들이 모두 참여하고, 일본, 싱가폴, 호주, 브라질 등 여러 국가의 VC들도 1대 1 상담에 참여한다.

앞서 산업은행과 무역협회는 지난 6월까지 국내외 벤처·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대기업, VC들과의 1대 1 현장상담 신청을 접수해, 행사기간 중 약 900건의 미팅을 사전에 확정했다. 200여개의 벤처·스타트업이 참여하는 전시부스에서 진행될 현장상담까지 포함할 경우 2000여 건 이상의 사업협력·투자유치 상담이 실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외 저명인사들이 대거 연사로 참여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대한 경험과 인사이트도 공유한다.

한국계 기조연사로는 실리콘밸리에서 1억불 이상 투자를 유치한 센드버드(SendBird)의 김동신 대표, 국내 유니콘기업에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알토스 벤처스(Altos Ventures)의 한킴 대표, 실리콘밸리의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계 투자자 스톰 벤처스(Storm Ventures)의 남태희 대표, 국내 대표적인 액셀러레이터인 프라이머 권도균 대표 등이 참여한다.

외국계 기조연사로는 유명 벤처캐피탈인 500 스타트업스(Startups)의 크리스틴 사이(Christine Tsai) 대표, 인도네시아의 전자상거래 유니콘 기업인 부카라팍(Bukalapak)의 파즈린 라시드(Fajrin Rasyid) 대표, 일본의 대형 벤처캐피탈인 에스비아이 인베스트먼트(SBI Investment)의 카츠야 가와시마(Katsuya Kawashima) 대표 등이 참여한다.

기업별 세션에서는 삼성 NEXT, 현대차, BMW, 에어버스(Airbus), 바이어스도르프(Beiersdorf), 존슨앤존슨(Johnson&Johnson), 알리바바 클라우드(Alibaba Cloud), 고-젝(Go-jek) 등 국내외 대기업, 유니콘기업들이 자사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스타트업과의 협업 사례를 공유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국내에서도 기업가치가 10억달러(1조원)를 넘는 유니콘 기업이 늘고 있지만 미국이나 중국에 비하면 갈 길이 멀다"며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창업 생태계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은 해외진출 등 성장에 필요한 자원을 활용할 수 있고, 기존 기업은 새로운 성장과 혁신을 위한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금융위는 창업 생태계 활성화와 기업의 개방형 혁신 문화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올해 처음 개최하는 '넥스트라이즈'가 미국의 CES, 스페인의 MWC와 같이 한국의 혁신성장을 상징하는 국제적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