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우호적 환율 환경에도 원가부담 지속"-DB금융투자
"현대차, 우호적 환율 환경에도 원가부담 지속"-DB금융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율효과 제외시 2분기 영업이익 개선 약 230억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DB금융투자는 23일 현대차에 대해 우호적 환율 환경에도 원가 부담은 지속되고 있다며 목표주가 14만원과 투자의견 '중립(HOLD)'를 유지했다.

김평모 연구원은 "2분기 현대차 실적은 매출액 26조966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0.2% 늘어난 1조2377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며 "2분기 실적 개선은 원·달러 및 이종통화 등의 우호적인 환율 환경의 지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환율효과를 제외한 전년동기대비 2분기 영업이익 개선은 약 230억원에 그친 것으로 판단된다"며 "2분기에 평균거래가격(ASP)가 가장 높은 국내 도서판매 및 SUV 판매 증가에 의해 믹스(Mix)가 개선됐음에도 불구하고 원가 부담이 이를 상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환경규제 대응 및 첨단 사양 적용 증가에 의한 재료비 부담이 지속되고 있다"며 "상반기 실적 개선의 큰 버팀목이었던 내수 판매 역시 점차 둔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에 따라 현대차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81.1% 증가한 8120억원으로 품질 관리 일회성 비용을 제외한 전년동기 실적(7890억원) 대비 소폭 개선에 그칠 전망"이라며 "하반기 팰리세이드의 북미 판매에 의한 북미 권역 도매 판매 반등과 인센티브 하향 안정화의 지속 여부를 확인하고 나서 투자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