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銀, 베트남 1위 은행 BIDV 지분 15% 인수···1조원 투자
KEB하나銀, 베트남 1위 은행 BIDV 지분 15% 인수···1조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DV에 소매금융·리스크관리 비법 전수
향후 하나금융 관계사들과 비즈니스 확대키로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KEB하나은행은 22일 베트남 자산규모 기준 1위 은행이자 4대 국영상업은행의 하나인 BIDV(Bank for Investment and Development of Vietnam)의 지분 1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BIDV는 신주를 발행하고 KEB하나은행은 이를 총 1조249억원에 인수한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신남방 정책 추진 대표국가인 베트남에서의 금융 한류(韓流) 주도가 본격화 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BIDV는 1957년에 설립되어 베트남 중앙은행(SBV)이 지분 95.3%를 보유한 국영 상업은행이다. 증권사, 리스사, 보험사, 자산관리회사 등을 거느린 자산규모 기준 베트남 1위 은행이자 비엣컴 은행(Vietcom Bank), 비에틴 은행(Vietin Bank), 아그리뱅크(Agri Bank)와 함께 베트남 4대 상업은행으로 꼽히는 현지 대형 은행이다.

BIDV는 2018년말 연결기준 총자산 규모 66조3000억원, 순이익은 3809억원을 시현하는 등 매년 베트남 경제성장률을 상회하는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현 상태로도 안정적인 배당은 물론 자본이득도 기대할 수 있는 우량 투자처로 시장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받아왔다는 게 KEB하나은행 측 설명이다. 

현지 금융당국의 외자 유치를 통한 금융시스템 선진화 정책과 BIDV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자본 확충 차원의 유상증자 전략이 맞물려 KEB하나은행으로부터 투자를 최종 유치하게 됐다. 

BIDV는 대출자산의 70% 이상이 기업대출로, 성장성 잠재력이 높은 소매금융 확대를 위한 최적의 파트너를 물색하던 중, 프라이빗뱅커(PB)를 중심으로 한 소매금융과 디지털 뱅킹, 리스크 관리에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KEB하나은행을 전략적 투자자로 선정했다.

KEB하나은행은 그 동안 베트남에서 하노이, 호치민 2개 지점을 통해 주로 한국계 기업 위주의 영업현황을 보여 왔으나, 이번 계약으로 BIDV가 보유한 베트남 전역 1000여개의 지점과 사무소, 5만8000개에 달하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등 방대한 영업망을 활용해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현재 기업금융에 편중된 BIDV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리테일 중심으로 개선해 수수료수익 증대 등 수익원을 다변화하는 한편 KEB하나은행의 선진 리스크관리 기법을 전수함으로써 투자이익을 극대화할 계획이다"며 "향후 하나금융그룹 관계사들의 베트남 내 금융비즈니스 기반 확대에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