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상반기 당기순익 1조1790억원···경상기준 '사상 최대'
우리금융, 상반기 당기순익 1조1790억원···경상기준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우리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2019년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1790억원을 시현해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 1분기(6560억원)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 기대치를 큰 폭으로 상회하는 6103억원의 실적을 달성해 가능했다.

우리금융은 우량자산 위주 자산성장,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 자산관리부문 중심의 비이자이익 호실적 등으로 이룬 수익성과 이미 업계 최고수준을 달성한 건전성 부분이 추가 개선된 결과로 분석했다.

영업력을 나타내는 핵심지표인 순영업수익은 상반기 3조5423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3조3470억원) 대비 5.8%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혁신성장 기업 중심의 중소기업 대출증가와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으로 2조9310억원을 올렸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말 대비 6.0% 증가했고 핵심예금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상반기 비이자이익은 펀드와 방카슈랑스를 중심으로 한 자산관리부문의 꾸준한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동기(5820억원) 대비 5.0% 증가해 611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만 보면 340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2710억원) 대비 25.5% 대폭 증가했다.

자산관리부문 수수료 이익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중점 추진한 결과 어려운 영업환경에도 전년동기 대비 1.6% 성장했고, 분기 기준으로도 두 자릿수의 강한 성장세를 보였다.

미래성장 동력의 또 다른 축인 글로벌부문 순이익도 뚜렷한 성과를 보이며 1230억원 수준을 기록했다. 글로벌 부문의 손익규모와 수익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국내 예대마진 중심의 영업에서 탈피, 새로운 수익원으로 자리잡으며 향후에도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건전성 중심의 여신문화와 우량자산 위주의 포트폴리오 개선의 결과로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3%, 연체율 0.32%, 우량자산 비율 85.3%로 향상됐다.

기업대출 위주의 자산성장에 불구하고, 우량자산 비율은 전분기 대비 0.2%p 개선됐고 대손충당금 적립률도 1.5%p 향상된 120.4%를 기록해 미래 불확실성에 대해 대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리은행의 경우 개별기준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1523억원이며, 계열사별 순이익은 우리카드 665억원, 우리종합금융 222억원을 시현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체제를 기반으로 한 그룹 수익창출력은 더욱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