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일본 임원 부족한 표현으로 심려 끼쳐 죄송"
유니클로 "일본 임원 부족한 표현으로 심려 끼쳐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협의 거쳐 공식 사과···야나이 회장, 적극 대응 주문
에프알엘코리아는 22일 유니클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유니클로 홈페이지)
에프알엘코리아는 22일 유니클로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유니클로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니클로 측이 '한국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요지의 일본 본사 임원 발언에 대해 22일 사과했다. 유니클로의 사과는 17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사과는 닷새 전보다 더 공식적인 성격이다.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는 이날 사과문을 내어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 발표 중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해 한국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일 양사 공동명의로 발표된 이번 사과문은 일본 본사의 의중이 적극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거세지는 유니클로 불매운동과 관련된 내용은 일본 본사의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회장에게까지 보고가 이뤄졌고, 야나이 회장도 심각성을 인지하고 진정성 담긴 사과와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클로는 사과문에서 당시 임원의 발언과 원래의 취지에 대해 거듭 설명했다. 한국에서의 불매운동에 대한 질문에 당시 임원은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지금은 일정 부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유니클로는 이 같은 발언이 '한국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으나, '바란다'고 명확히 이야기하는 대신 '생각하고 있다'는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본래의 의도와 달리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시 한번 이런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한국의 많은 고객께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시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앞서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 11일 도쿄에서 열린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정치적 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한국에 뿌리내린 것을 조용히 제공해 나가면 된다.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로 인해 국내에서 유니클로 등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확대됐고 유니클로는 지난 17일 에프알엘코리아를 통해 "패스트리테일링 그룹 결산 발표 중 있었던 임원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으나,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논란이 가라앉지 않았다. 일본의 수출 규제 후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유니클로의 제품은 30%가량 판매가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석주 2019-07-22 16:55:57
사과 받자고 한 불매운동이 아니었다. 아베는 냄비근성을 가진 한국민의 불매운동이 얼마 못갈거라고했고 일본 산문들은 한국인들이 낮에는 반일운동을하고 밤에는 아사히맥주를 마신다고 했다. 우린 일본문화에 젖어 빠져 나오지 못할 정도로 나약한 정신을 가진 국민이 아니다. 일본의 잔재는 조선을 떠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