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상반기 순익 1.8조원 '4.1%↓'···2분기 9911억원 '역대 최대'
KB금융, 상반기 순익 1.8조원 '4.1%↓'···2분기 9911억원 '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지주 (사진=서울파이낸스 DB)
KB금융지주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B금융그룹은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을 전년동기(1조9152억원) 대비 4.1% 하락한 1조8368억원 시현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주식 시장 부진으로 순 수수료 이익이 줄었고 작년 은행의 명동 사옥 매각이익(세후 약 830억원)이 소멸한 데 따른 것이다. 이를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작년과 유사한 수준이다.

2분기 기준으로는 991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려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17.2% 늘었다. 핵심이익의 안정적인 성장과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 감소 등 영향이 컸다.

지난 1분기 은행 희망퇴직 비용(세후 약350억원)과 이번 분기 한진중공업 등 대손충당금 환입(세후 약 590억원)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1분기 보다 5.9% 늘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은행의 이자이익이 견고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증권·손해보험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익성이 안정화되고, 자산건전성 개선 성과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고 말했다.

상반기 순이자 이익은 4조5492억원으로 작년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은행의 여신성장 부진에도 대출평잔이 증가하고, 계열사들의 이자이익이 늘면서 전년동기 대비 2090억원 증가했고, 전분기보다는 450억원 늘었다.

그룹과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96%, 1.70%를 기록했다.

은행 NIM은 정기예금과 발행채권 금리하락 등에 따른 조달부담 완화에도 전·월세자금대출 등 우량·안전자산 중심의 성장과 시장금리 하락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0.01%p 하락했고, 카드론 금리 인하 영향으로 카드 NIM도 소폭 축소되면서 그룹 NIM이 전분기 대비 0.02%p 하락했다.

상반기 기타 영업손익은 791억원이다. 금리 하락에 따라 채권, 수익증권 등 유가증권 관련 실적이 개선되며 작년보다 678억원 증가했다.

다만 2분기엔 주식시장 침체가 계속되면서 유가증권 운용실적이 감소해 170억원에 그쳤다.

보험 손익은 KB손해보험의 손해율 개선과 투자이익 증가에 힘입어 전분기보다 11.9% 증가했다.

김기환 KB금융그룹 재무총괄 부사장은 "국내외 영업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시기일수록 견조한 실적을 시현함으로써 시장의 신뢰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안전·우량자산 중심으로 질적성장을 도모하고 안정적 수익기반 확대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