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일본 수출 규제 관련 금융부문 점검TF 운영···영향 제한적"
최종구 "일본 수출 규제 관련 금융부문 점검TF 운영···영향 제한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틴전시 플랜 보완 중"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혁신금융 추진방향'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금융위, 금감원, 주요 은행이 함께 '일본수출 규제 관련 금융부문 점검 TF'를 운영하면서 컨틴전시 플랜을 보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이 금융분야 보복조치를 부과하더라고 그 영향력은 제한적이라는 게 정부와 시장전문가의 대체적인 평가"라며 이 같이 말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6월말 현재 국내 금융권의 일본자금 비중은 주식시장 2.3%(13조원), 채권시장은 1.3%(1조6000억원), 대출 등은 6.5%(118억달러, 약 13조6000억원) 수준에 그친다.

외환보유액 역시 지난 5월 기준 4020억달러로 세계 9위 수준이라 충분하다고 금융위는 판단했다.

그는 이어 "국내 금융시장은 거시 건전성이 양호하고 신인도가 매우 높아 한 나라에서 돈을 빌려주지 않는다고 영향이 나타나진 않을 것"이라며 "사태가 촉발된 계기가 경제 문제가 아니란 걸 알기 때문에 다른 나라로 확대될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산업계의 부담을 덜기 위해 금융지원을 해야 하지 않겠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수입대체를 하려고 하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설비 자금의 조달 등은 적극적으로 지원 하도록 할 것"이라며 "기존 지원 프로그램을 보완하고 필요로 한다면 새로 만드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