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IT 소재기업 '덕산테코피아', 다음달 코스닥 상장
첨단IT 소재기업 '덕산테코피아', 다음달 코스닥 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완 덕산테코피아 대표이사가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상장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회사설명을 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첨단IT소재기업 덕산테코피아가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향후 성장 전략 및 비전을 발표했다.

이수완 덕산테코피아 대표이사는 "반도체 박막 증착 소재 및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등 덕산테코피아만의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사업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전자 화학 소재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 설립된 덕산테코피아는 전자소재 분야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균형 있게 발전시켜 왔다. △초고순도 반도체 박막 증착소재(HCDS, 헥사클로로디실란) △OLED 발광 소재 △고분자 촉매제 및 합성고무 첨가제 생산이 그 주요 사업이다.

덕산테코피아의 대표 주력 제품 중 하나는 반도체 생산공정에 사용되는 증착소재(Precursor)다. 초고순도 반도체 박막 증착소재 헥사클로로디실란(HCDS)은 반도체 제조에 필수적인 소재로, 최근 고집적화 및 초 미세화 공정이 중요시된 반도체 공정 경향에 따라 빠른 속도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덕산테코피아는 해외 원료를 구매 후 정제 작업만 진행하는 다른 경쟁 업체들과 다르게, HCDS 합성부터 초고순도 정제까지 일관 제작해 고객사에 직접 공급하고 있다. 

이 대표는 "OLED용 전문 소재 합성과 중간체 생산, 반도체용 초고순도 박막증착 소재인 HCDS 생산을 양대 사업으로 성장해 왔다"며 "올해 두 분야에서 신규 제품군을 상용화하고 이차전지용 재료 연구개발에 속도를 내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덕산테코피아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 147억4400만 원, 영업이익 46억1800만 원, 분기순이익 37억7600만 원이다. 지난해 년간 실적은 매출액 709억3000만 원, 영업이익 245억6800만 원, 당기순이익 187억8300만 원을 기록했다. 

중장기 성장을 견인할 또 다른 신규 사업으로 2차전지 소재도 준비 중이다. 특히 회사가 주력으로 준비 중인 소재는 '전극보호제' 소재로, 이차전지 전해질에 첨가하면 △높은 충전전압 △긴 수명 △빠른 충전속도 △사용 안정성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어 필수 핵심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덕산테코피아 관계자는 "전극보호제의 경우 대기업 한 곳과 파트너십을 체결해서 개발중인 상황"이라며 "고객사와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양산에 대한 합의는 내년쯤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해당 관계자는 또 이번 일본과의 트러블에 대해 "한·일 마찰로 인한 우려의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덕산테코피아에서 생산되는 상품들은 거기에 해당되는 품목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국산화를 지원하겠다는 부분에 대해서 소재업체로써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덕산테코피아의 이번 공모 금액은 총 691억~771억 원이다. 공모 자금은 신사업 관련 공장 신축, 기존 주력제품 생산 공장 증설, 그 외 운영자금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공모 주식수는 총 406만1847주로, 주당 공모희망밴드는 1만7000~1만9000원이다. 오는 17~18일 수요예측을 거쳐, 23~24일 청약을 진행하고, 내달 2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