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분기 적자전환 전망···목표가↓"-메리츠證
"이마트, 2분기 적자전환 전망···목표가↓"-메리츠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18일 이마트에 대해 2분기 영업손실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15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양지혜  연구원은 "이마트의 연결 기준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6.8% 증가한 4조6600억원, 영업손실은 47억원으로 적자전환할 것"이라며 "시장 컨센서스 (매출액 4조5800억원·영업이익 223억원) 대비 크게 부진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추정하는 이유는 할인점 기존점성장률 부진과 함께 할인행사 확대 등에 따른 매출총이익률 하락, 재산세 등 오프라인 매장 관련 비용(2분기 858억원 반영 예상)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양 연구원은 "이마트는 예상보다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의 국내 소비 이동이 빠르게 나타나면서 하반기부터 노브랜드를 제외한 전문점 채널을 적극적으로 축소할 계획"이라며 "전문점 손실폭이 상반기 427억원 적자에서 280억원으로 줄어들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SSG닷컴은 신규 고객 유입을 위한 투자(새벽배송 등)가 본격화되면서 온라인 통합법인의 손실폭은 상반기 -218억원에서 하반기 -290억원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향후 오프라인 매장의 효율성 개선과 온라인 사업 (SSG닷컴)의 구체적인 성장 전략이 가시화되기 전까지 실적 부진과 함께 주가 상승 여력은 제한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