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日 수출규제 대응 '불화수소 국산화' 추진
삼성전자·SK하이닉스, 日 수출규제 대응 '불화수소 국산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고 물량 최대 확보 '장기전' 대비···국산화 성공 땐 日기업 타격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일본 정부의 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해 핵심 소재 국산화를 비롯해 대체 조달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다만 일본과 기술 격차가 커 생산 공정에 당장 적용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 대안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테스트하는 것은 대부분 중국이나 대만 등에서 핵심 원료를 수입한 뒤 이를 가공·생산하는 국내 업체들의 소재 품목이다. 앞서 일본 언론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일본산 외의 불화수소에 대한 품질 테스트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품질과 납기에 철저한 일본 기업과 관계를 중시했으나 이번 일본 정부 수출규제로 생각이 변했다고 전했다. 다만 일본산 외 제품을 사용할 수 있을지에 관한 판단은 2~3개월 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최근 테스트 결과 국내 업체가 생산한 핵심 소재가 일본 제품과 상당한 품질 격차가 있으며, 이를 채택하더라도 실제 적용까지는 최소 3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산 테스트 기간 최대한 시중 물량을 확보해 사용량을 아껴 쓴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삼성전자 구매팀은 이삭줍기 식으로 국내외 구매처에서 일정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6일 사장급 경영진을 일본으로 보내 주요 소재 업체들과 면담에 나섰다. 이렇게 확보한 재고 물량을 반도체 공정에 최소한만 투입해 버텨보겠다는 것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수개월 안에 국산 품질 테스트를 끝내고 이를 공정에 투입할 수 있게 되면 일본 수출 규제 장기전에 대비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때문에 일본 내에서는 한국이 소재 국산화에 성공하면 일본만 수출에 손실을 보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