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출항식 개최
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 출항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김민호 주빌리호 선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 백호현 기관장 등이 16일 부산 사하구 다대포항에서 열린 주빌리호 출항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동원그룹)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동원산업의 최신형 선망선 '주빌리호'가 약 20여 개월의 건조 기간 끝에 마침내 원양으로 출항했다.

동원산업은 16일 부산 사하구 다대포항에서 신형 선망선인 주빌리호의 출항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이수근 대선조선 사장, 윤명길 원양산업협회장, 이정기 한국선급회장 등을 포함해 200여 명의 관계자와 선원 가족들이 참석했다.

주빌리는 50주년 등의 기념일을 의미하는 단어로, 올해 동원산업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명명됐다. 주빌리호는 2200톤급 헬기 탑재식 선망선으로 최신 급랭 설비를 탑재해 고부가가치의 참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이날 출항한 주빌리호는 김민호 선장을 포함한 30여명의 선원들이 승선해 약 1년 동안 남태평양 해역에서 참치 조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출항식에 참석한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은 "지난 50년 동원산업의 노하우가 집대성된 주빌리호가 앞으로 미지의 미래를 개척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