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3분기부터 톡보드 매출 기여 본격화될 것"-케이프투자證
"카카오, 3분기부터 톡보드 매출 기여 본격화될 것"-케이프투자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케이프투자증권은 16일 카카오에 대해 신규 광고상품 톡보드가 3분기부터 매출 기여에 본격화 할 것이라며, 목표주가 16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경일 연구원은 "2분기 카카오의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2% 증가한 7206억원, 영업이익은 22% 늘어난 335억원으로 시장기대치에 부합했다"며 "뮤직과 게임부문의 호조세로 2분기 콘텐츠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7% 증가한 3960억원으로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톡보드는 지난 5월부터 진행한 비공개 테스트(CBT)에서 평균 구매 전환률(ROAS) 400% 이상을 기록하며 기존 배너광고 대비 현저히 높은 성과 도출했다"며 "톡보드의 분기매출액은 약370억원으로 추정되며, 전체 광고매출내 카카오플랫폼 비중은 지난해 36%에서 2020년 61%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 광고상품 톡보드는 3분기부터 공개시범테스트(OBT)로 전환되며 매출 기여에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카카오가 카카오뱅크 대주주 지위 확보로 밸류에이션이 재평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카카오는 12일 이사회를 통해 한국금융지주가 보유한 카카오뱅크 보통주 4160만주를 2080억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원회의 대주주 적격 심사가 승인하게 되면 카카오의 카카오뱅크 지분율은 34%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은행의 대주주변경은 금융위의 정례회의 의결사항으로 승인발표일은 7월 24일로 예상된다"며 "향후에는 대주주 지위 확보 이후 자체 신용평가모델을 적용한 중금리 대출서비스를 본격화하면서 이자이익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