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천식·두드러기약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임상 돌입
셀트리온, 천식·두드러기약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임상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고=셀트리온
로고=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알레르기성 천식·만성 두드러기 치료제인 '졸레어'(성분명 오말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CT-P39'의 임상 1상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CT-P39는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해 임상에 돌입하는 6번째 항체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은 이번 임상 1상을 거쳐 2020년 상반기 중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후 2022년까지 임상 3상을 완료해 조기 상업화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졸레어는 제넨테크가 개발한 항체 바이오의약품으로 알레르기성 천식과 만성 두드러기에 쓴다. 지난해 말 시장조사업체 아이큐비아(IQVIA) 집계 기준으로 세계에서 3조3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제품이다. 세계 매출 중 70%를 차지하는 미국에서의 물질 특허가 지난해 12월 만료됐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더 많은 환자가 이른 시일 내 합리적 비용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졸레어 바이오시밀러 퍼스트무버 지위 획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