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기업고객 위한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 출시
한국씨티은행, 기업고객 위한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 청담WM센터 전경. (사진=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 청담WM센터 전경. (사진=씨티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기업 고객의 비정형적인 거래를 사전에 탐지할 수 있는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CPOD)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은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을 활용해 고객의 과거 이체 유형과 다른 경우를 사전에 식별하고, 글로벌인터넷뱅킹 서비스인 씨티다이렉트·씨티커넥트에서 검토과정을 거쳐 고객이 처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기업의 재무담당자는 이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이체 오류로 인한 손실을 줄일 수 있으며 고객의 실제 거래를 활용해 제공하는 맞춤형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의 주요 차별 요소는 최신 통계를 기반으로 한 기계학습 알고리듬을 이용한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기업의 비즈니스 확장 및 글로벌화에 따라 변화하는 이체 거래를 시스템 스스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학습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자동적으로 거래유형을 인식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