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신라면 버스, 미국 라스베이거스 누빈다
농심 신라면 버스, 미국 라스베이거스 누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빠 먼저 동생 먼저' 가족애 담은 에바 알머슨 그림으로 만든 광고 인기
화가 에바 알머슨의 작품 '파티'(Party)를 입힌 농심 신라면 버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누비고 있다. (사진=농심) 
화가 에바 알머슨의 작품 '파티'(Party)를 입힌 농심 신라면 버스가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누비고 있다. (사진=농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농심은 11일 세계적인 화가 에바 알머슨과 만든 '신라면' 광고가 미국에서 화제라고 밝혔다. 농심에 따르면, 에바 알머슨 손잡고 미국에 선보인 신라면 광고의 유튜브 조회 수가 740만건에 이르렀다. 에바 알머슨의 그림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신라면 광고 영상은 지난 5월9일 유튜브에 공개됐다.

농심이 미국에서 운행하는 신라면 버스 광고도 에바 알머슨의 작품을 입혔다. 6월 말부터 운행한 신라면 버스는 올해 말까지 뉴욕 맨해튼, 워싱턴DC, 라스베이거스, 샌프란시스코 등을 누빌 예정이다. 

'맛있는 신라면 문화'(The Culture of Delicious Shin Ramyun)란 제목으로 만든 광고는 따뜻한 가족애를 표현했다. 한국에서 유명한 광고 문구 '형님 먼저 아우 먼저'를 '오빠 먼저 동생 먼저'로 바꿔, 남매가 서로 신라면을 양보하면서 결국 맛있게 먹는 모습을 담아낸 것이다.

행복을 그리는 화가로 알려진 에바 알머슨은 올해 초 농심과 손잡고 '파티'(Party)란 작품을 선보였다. 가족 7명이 둘러 앉아 신라면을 먹는 모습을 에바 알머슨 고유의 화풍으로 표현한 파티가 이번 광고에 활용됐다. 

농심 쪽은 "신라면 맛을 가족이라는 소재를 통해 재치 있게 구성한 영상"이라며, "한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형님 먼저 아우 먼저 콘셉트가 가족 간 사랑과 배려를 나타내는데, 이러한 가치는 나라와 인종 구분 없이 세계에서도 통한다는 걸 잘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에바 알머슨은 "내 작품이 미국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골든게이트 브릿지, 시저 팰리스, 워싱턴 기념비 등 주요 랜드마크 주변을 (농심 버스와 함께) 돌아다닌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며 만족감을 내비쳤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자신의 작품을 새긴 신라면 버스 이미지와 광고 영상을 소개했다. 

1969년 스페인에서 태어난 에바 알머슨은 따뜻한 화풍으로 널리 알려졌다. 농심뿐 아니라 코카콜라 같은 글로벌 기업과 협업한 그는 올해 초 한국 예술의 전당에서 전시회를 열었다.

한편, 농심은 미국의 라면 시장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일본 기업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중인데, 현재 농심의 미국 라면 시장 점유율 3위다. 농심은 1~2위를 차지한 일본 기업들을 앞지르기 위해 월마트, 코스트코 등 주류(메인스트림) 시장에 집중하면서 신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 농심의 올해 상반기 미국 내 실적은 약 1억2200만달러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2%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