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서울 소규모 상가 공실률 '2.9%'
1분기 서울 소규모 상가 공실률 '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건대입구 등 0% 수준···신사역·논현역 등 높아
서울 소규모 상가 공실률 상위 5개 지역. (사진= 상가정보연구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1분기 서울 소형상가 공실률이 중대형 공실률과 비교해 낮은 공실률을 보였다. 다만 지역별로 편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시 소규모 상가평균 공실률은 2.9%로 조사됐다. 이는 중대형 상가의 평균 공실률 7.5%, 오피스 평균 공실률 11%등을 고려할 때 비교적 낮은 공실률이다.

소규모 상가는 건축물대장상의 주용도가 상가(제1·2종 근린생활시설, 판매시설, 위락시술)인 일반 건축물로, 건축 연면적이 50% 이상이 임대되고 있으며 2층 이하 연면적 330㎡ 이하 규모를 말한다.

소규모 상가는 일반적으로 다른 상가와 비교해 공실률이 낮게 나타나는데, 서울 내 소규모 상가 공실률 중에는 0%로 조사된 지역도 있었다. 세부 지역으로는 △명동 △건대입구 △서초 등을 포함한 총 18곳이다.

다만 소규모 상가라고 해도 여건에 따라 공실률은 다르게 나타난다. 신사역 상권에 위치한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은 18.2%로 높게 조사됐으며 △논현역(9.3%) △사당(9%) 등 서울시 주요 상권은 높은 수준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소규모 상가는 중대형 상가들보다 점포의 크기가 작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저렴하고, 이는 임차인 입장에서 부담이 적어 상가 임대가 수월하다"면서 "임대인 입장에서도 규모가 큰 상가보다 공실 위험이 적고, 대형 자본의 경우 중대형 상가에 입점하기 때문에 상권내몰림 현상인 젠트리피케이션이 약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신사역, 논현역 등과 같이 매출 대비 임대료가 높은 상권의 경우 소규모 상가라 할지라도 매출에 한계가 있고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워 공실을 채우기 힘든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