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금융중개기관·경제기업 DB시스템 이달 중 가동
사회적금융중개기관·경제기업 DB시스템 이달 중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에서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2102억원 공급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달 중 사회적금융 중개기관과 자금을 지원받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 시스템이 가동된다.

10일 금융위원회는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하고 사회적금융 공급실적 평가와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금융위는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달 중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다.

사회적금융 중개기관은 공급된 자금을 사회적경제기업에 대출·투자하거나 경영컨설팅 등을 통해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은 민간부문의 사회적 금융중개기관에 개한 정보가 부족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데이터베이스에는 사회적금융기관 현황(기관명, 소재지 등)과 기관운영(사업장 소유형태, 인력 현황 등), 재무정보(자산, 부채, 자본규모 등), 지원사업(대출상품, 실적 등) 등의 정보가 담길 예정이다.

금융위는 또 사회적경제기업의 실제 사업 수행 여부와 재무상황 등을 점검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오는 9월까지 1차적으로 사회적금융협의회 소속 기관 등을 대상으로 신용정보를 집중·공유하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장기적으로 민간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참여, 집중대상 정보 범위 확대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집중된 정보는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리스크 관리, 지원 대상 기업 발굴 등에 활용된다.

올해 6월까지 공공부문에서 사회적경제기업 1144곳에 공급한 자금은 총 2102억원으로 집계됐다. 목표대비 65.1%수준이다. 은행권에서도 총 1330건, 1915억원 공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