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책 먹혔나"···상반기 최고가 경신 면적 비중 '뚝'
"정부 대책 먹혔나"···상반기 최고가 경신 면적 비중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금리·고분양가 하반기 아파트값 상승 뇌관 될수도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상반기 거래된 전국 아파트 중 최고 매매거래가격이 2018년 하반기보다 상승한 면적비중은 36.6%로 2018년 상반기 대비 2018년 하반기의 56.2%에 비해 약 20%포인트(p) 줄어들었다. 

8일 직방이 국토교통부에 공개된 전국 아파트 매매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최고매매거래가 기준으로 상승한 면적 비중이 2018년 하반기에 비해 2019년 상반기 크게 감소했다. 1년 전에 비해서는 전체 거래된 아파트 면적 중 44.1%가 최고가를 경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은 2018년 하반기 대비 2019년 상반기 매매 최고거래가격이 오른 면적 비중은 35.3%로 조사됐다. 2018년 상반기 대비 2018년 하반기 최고거래가격이 오른 면적 비중이 88.6%인 것과 비교하면 50%p가 줄어들었다. 다만 2018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81.0%의 면적형이 최고 거래가가 상승해 1년전에 비해 높은 거래가격 수준을 형성하고 있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의 2018년 하반기 대비 2019년 상반기 아파트 매매 최고거래가 상승한 비중은 경기 32.6%, 인천 41.2%에 그쳤다. 지방은 대전이 58.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매매시장이 상대적으로 활기를 띄고 있는 대구(40.7%)와 광주(48.7%)는 40% 이상이 2018년 하반기 최고가보다 높은 최고 거래가를 기록했다. 그 외 세종(42.0%), 전남(48.8%)이 40% 이상의 비중을 기록했다. 가장 낮은 비중을 차지한 지역은 충북으로 유일하게 20%대인 29.8%만이 2018년 하반기 최고 거래가에 비해 높은 가격의 최고 거래가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대비 2분기 아파트 매매 최고 거래가가 상승한 면적비중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최근 아파트 매매시장이 일부 상승 및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지역별 1분기 대비 2019년 2분기 아파트 면적별 최고매매거래가 상승 비중은 대전 56.1%, 서울 52.7%로 두 지역이 50% 이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 경제침체의 영향으로 매매시장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울산이 44.6% 상승 비중을 기록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분기 들어 최고가가 전분기에 비해 상승한 면적 비중이 증가한 지역이 늘었으나 대전과 서울을 제외하고는 모두 절반 이하에 불과하다. 

올해 들어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가격 상승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최근의 시장변화는 미중무역분쟁 우려 등 국내 경기부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늘면서 기준금리 인하에 무게중심이 이동하는 현상이 수요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9억원 이상의 분양 상품이 늘어나는 추세도 추가 가격 여지를 키우고 있다. 

최성헌 직방 연구원은 "아직 수요가 전반적으로 확산되거나 아파트 매입 자금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가격 급등 등 작년 시장 불안정성이 재현될 가능성이 높지 않다"면서도 "일부 회복된 투자심리가 지속적으로 매매시장에 유입되면서 자극하고 있는 만큼 서울 강남 재건축 등 일부 투자상품과 지역은 국지적인 가격 불안이 올 하반기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은 올 상반기 최고가 상승 아파트 비율이 줄어든 지역이 늘어나고 절반 이상이 이전 고가를 돌파하지 못하고 있어 호황을 보였던 지역도 안정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