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중소기업과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 국산화
포스코건설, 중소기업과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 국산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엘시티 '고압 콘크리트 압송관' 기술적용사례 현장 모습. (사진= 포스코건설)
부산 해운대구 중1동 엘시티 '고압 콘크리트 압송관' 기술적용사례 현장 모습.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이 중소기업과 함께 포스코 철강재를 적용한 콘크리트 압송기술을 국산화해 초고층 빌딩에 적용했다고 8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을 결합해 초고층 건축물인 부산 '엘시티 더샵'과 '여의도 파크원' 건설현장에 적용했다.

총 높이 411m, 국내 최고 높이 주거단지인 부산 엘시티는 지난 3월 말에 콘크리트 골조공사를 완료했으며, 총 높이 333m의 여의도 복합문화시설인 파크원 또한 지난 4월 말에 골조공사를 마무리했다.

기존에는 초고층 건축물 건설을 위해서 고강도의 압송관을 이용해 콘크리트를 최상부까지 쏘아 올려야 했다. 이때 압송관내 높은 압력과 지속적인 마찰로 최고 품질의 철강재가 요구돼 그간 고가의 유럽산 제품을 수입해 사용해 왔다.

그러나 포스코건설이 세안·건설기계·케미우스코리아·명지대 토목공학과와 같이 1년여간의 공동연구를 진행해 압송관 소재와 압송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 포스코 비열처리 철강재는 유럽산 제품에 비해 가격이 40% 저렴하고, 강도는 30% 높으며 무게는 20% 가볍다.
 
또한 포스코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은 압송관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내부 압력을 무선 모니터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콘크리트 유동성 및 성능을 개선하는 '약액주입공법'(연약한 지반을 안정화하는 공법)을 더해 한번에 최대 500m까지 쏘아 올릴 수 있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관련 중소기업과 함께 고압 콘크리트 압송관의 소재와 기술 국산화를 통해 압송관 제작, 약액주입공법, 기술컨설팅 등을 한 데 묶어 수출길도 적극 개척해 나갈 방침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최고 품질의 포스코 철강재와 중소기업의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시공성과 수익성 개선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등의 비지니스 파트너와 함께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