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행복 추구해야"
최태원 SK회장,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행복 추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추구, 구성원 동의가 무엇보다 중요"
'베이징 주재원' 130여 명과 결속력 다져
최태원 SK회장(오른쪽 첫 번째)이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SK타워에서 현지 주재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하고 있다.(사진=SK)
최태원 SK회장(오른쪽 첫 번째)이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SK타워에서 현지 주재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하고 있다.(사진=SK)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사회와 구성원 행복을 올해 그룹 최우선 경영목표로 정한 최태원 SK 회장이 중국사업장을 찾아 임직원들과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SK는 최 회장이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SK 타워에서 SK차이나, SK하이닉스 등 8개 관계사 130여 명과 '행복 토크' 시간을 보냈다고 7일 밝혔다.

SK는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할수록 중국, 중동, 동남아 등 글로벌에서 성과로 돌파구를 삼고 구성원의 결속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며 "지난달 베트남에서 이번 달 베이징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SK의 경영함수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 추구'로 바꿔나가고 구성원들이 동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회사에 출근해 함께 일을 하며 돈을 번다. 혼자 일할 때보다 힘을 합칠 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오랜 역사를 통해 배워왔기 때문"이라며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앞으로는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함께 일을 해보자는 것이다. 함께 행복을 추구하면 그 크기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체 구성원 행복을 추구하면 개인의 행복이 낮아질 수 있다는 질문에 그는 "주사위를 몇 번 던지면 특정 숫자가 안 나올 가능성도 있으나, 수없이 많이 던지면 결국 각 숫자가 나올 확률은 6분의 1로 올라간다"라며 "같은 맥락에서 전체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처음에는 개인의 행복이 낮을 수도 있겠으나 지속해서 추구하면 결국 개인의 행복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만 아직 우리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모른다"며 "그래서 '행복지도'라는 개념을 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아직은 모르지만 꾸준히 하나씩 알아나가는 방식으로 행복 지도를 그려나가고, 지금껏 돈을 벌기 위해 일을 해온 것처럼 앞으로는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일을 해나가자는 의미라고 SK는 설명했다.

최 회장은 행복 추구를 회사의 존재 이유로 삼기 위해선 무엇보다 구성원 동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여기서 말하는 동의는 영어로 치면 '어그리(agree)'가 아니라 적극적인 참여와 헌신을 뜻하는 '커미트먼트(commitment)'다"고 말했다.

마직막으로 최 회장은 "회사의 존재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꾸는 것,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나만의 행복이 아닌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라는 것, 행복 증진의 주체는 구성원 자신이라는 것에 대해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동의를 표해주길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