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이어 올해도···정비사업 1순위 마감률 80%
지난해 이어 올해도···정비사업 1순위 마감률 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미안 어반파크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사진=삼성물산)
래미안 어반파크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사진=삼성물산)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최근 각종 규제와 경기침체로 분양시장이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정비사업의 인기는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분양시장에서 재건축, 재개발 단지들이 청약경쟁률 상위권을 차지한데 이어 올해에도 연일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에 성공하고 있는 것이다.

4일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재건축, 재개발 정비사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공급된 재건축, 재개발 단지 76곳 중 86.8%에 해당하는 66곳이 1순위 청약에서 마감하기도 했다.

이러한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 단지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올해까지도 이어졌다. 올해 상반기 분양한 정비사업 단지 33곳 중 5곳을 뺀 28곳(84.8%)이 모두 1순위 청약에서 전타입 마감했다. 

그 중 가장 많은 청약통장이 몰린 곳은 지난 1월 공급한 대구 남산4-4구역 재개발 단지인 '남산자이하늘채'로 4만6469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평균 84.34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주 남구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가 평균 51.19대 1 △대구 달서 백조2차아파트 재건축 단지인 '상인 모아엘가 파크뷰'가 평균 47.38대 1 △수원고등 주거환경개선사업인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는 평균 37.25대 1 △응암3구역을 재건축한 '백련산파크자이'는 평균 36.7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서 마감했다.

업계 관계자는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경우, 기존 형성된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어 생활이 편리한데다 주거여건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까지 누릴 수 있다는 장점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특히 이들은 공급도 많지 않은 상황이라 희소성도 높아 인기가 꾸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7월 전국에서 분양을 앞둔 재건축, 재개발 단지들을 살펴보면 서울 강서구에서는 대한토지신탁이 등촌동 세림연립을 재건축하는 '등촌 두산위브'가 7월 초 분양할 예정이다. ㈜삼호는 서울 응암4구역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을 통해 'e편한세상 백련산'을 분양할 예정이다. 보광종합건설은 광주시 동구 지원1구역을 재개발하는 '광주 지원1구역 골드클래스'를 분양하며 롯데건설은 부산시 부산진구 가야3구역 재개발 단지인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를 분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