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신규 기동화력 장비 대거 선봬
한화디펜스, 신규 기동화력 장비 대거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기동화력 장비 전력발전포럼' 참가
한국형 M3 자주도하장비.(사진=한화디펜스)
한국형 M3 자주도하장비.(사진=한화디펜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화디펜스는 4일 경남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한 '2019 기동화력 장비 전력발전포럼'에 참가해 한국형 M3 자주도하장비, 중형표준차량, 120밀리 자주박격포, 30밀리 차륜형대공포, 국방로봇 등 신규 기동화력 장비 라인업을 대거 선보였다.

기동화력 장비 전력발전포럼은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육군교육사령부에서 주관하는 군(軍)·산·학·연 통합포럼이다. 기동화력 장비 관련 전시와 세션 주제 발표를 통해 기술 정보를 교류하고 기동화력 장비 품질 향상과 수출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매해 열린다.

한화디펜스는 이번 포럼에서 전시 부스를 마련해 한국형 M3 자주도하장비, 중형표준차량, 120밀리 자주박격포, 30밀리 차륜형 대공포, 국방로봇 등을 전시하고 관련 핵심기술과 장비별 특장점을 소개했다.

또  다양한 기동장비 전력화 경험을 통해 확보한 방산 차량 기술을 활용하여 작전 수행 성능을 극대화한 중형표준차량도 선보였다.

한화디팬스는 세션 주제 발표에서 군, 연구소, 업계 등 참가자들에게 체계 장비 개발단계 품질확보 방안, 방산 무기 수출현황과 무기체계 경쟁력 제고 방안, 무인지상체계의 군사적 활용 및 발전방향 등 다양한 기동화력 장비 관련 기술정보를 공유했다.

한화디펜스는 자주도하장비 원천 기술을 보유한 제너럴 다이나믹스社(GD사)와 기술 협력을 통해 '한국형 M3 자주도하장비'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 전력화 예정인 GD사의 최신형 M3 자주도하장비를 기반으로 한국 지형과 작전 개념을 고려해 국산화함으로써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곽종우 한화디펜스 사업총괄은 "2019 기동화력 장비 전력발전포럼은 기동, 화력, 대공체계 등 당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경험을 관계자들과 공유할 좋은 기회"라며 "다양한 체계 및 장비 전력화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중형표준차량 등 신규사업을 완벽히 수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